부산 태풍 경보로 광안대교 통제… 침수·붕괴 등 피해 속출

 
 
기사공유
태풍경보가 발효된 6일 부산 해운대구 동백섬 인근 해안 건물에 큰 파도가 덮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하경민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부산으로 접근하면서 주택 담벼락이 무너져 내리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강풍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6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태풍 콩레이 여파로 오전 8시 기준 소방상황실에 총 44건, 경찰에는 8건이 피해사례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 6시25분쯤 부산시 부산진구 양정동에 있는 한 다세대 주택에서는 집중 호우와 강풍으로 지반이 약해져 약 7m 길이의 담벼락이 무너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과 경찰은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거주자를 대피시킨 뒤 담벼락 밑에 있는 가스통을 옮기는 등 안전조치를 취했다.
태풍경보가 발효된 6일 부산시 부산진구의 한 다가구주택 담벼락이 무너진 모습. /사진=부산경찰청
앞서 오전 5시31분쯤 부산시 동래구 명장동 주택가 도로 위에 가로수가 쓰러져 막고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해 제거작업을 벌였다.

주요 침수구간인 세병교와 연안교 하부도로, 광안대교 상판, 남항대교, 부산항대교, 덕천배수장 주변도로, 광안대교 하판 등의 차량통행이 통제 중이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부산지역에 내린 누적강수량은 부산 금정구 144㎜, 동래 116.5㎜, 부산진 93.5㎜, 중구 대청동 관측소 100.9㎜, 해운대 92.5㎜ 등으로 집계됐다. 순간최대풍속은 이날 부산 가덕도 기준 초속 27.7m를 기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