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MLB 첫 PS무대서 2실점 부진… 콜로라도 2연패로 벼랑 끝

 
 
기사공유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 /사진=뉴스1 DB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첫 포스트시즌 무대에서 난조를 보였다.

오승환은 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2차전에서 ⅓이닝 동안 2피안타 1볼넷 1탈삼진 2실점으로 부진했다.

오승환은 0-1로 뒤진 8회 무사 1루에서 네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라이언 브론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아귈라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후속타자 마이크 무스타커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1점을 헌납했다.

오승환은 헤르난 페레즈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뒤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후속 투수 크리스 러시인이 2타점 적시타를 맞아 오승환의 자책점은 2점이 됐다.

한편 이날 콜로라도는 0-4로 패하며 1·2차전을 모두 내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이 어려워졌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5:32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5:32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5:32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5:32 12/17
  • 금 : 59.67상승 0.8615:32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