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된 성관계”… 15세 디아크 전 여친, 성폭행 루머 해명

 
 
기사공유
A씨가 올린 SNS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엠넷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에 출연 중인 래퍼 디아크 전 여자친구 A씨가 자신이 작성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 대해 ‘성폭행 루머’가 돌자 진화에 나섰다.

앞서 A씨는 6일 SNS를 통해 디아크와 성관계 후 헤어졌다고 적었다. 그러자 온라인상에서는 디아크가 A씨를 성폭행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해명에 나섰다. 그는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며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던 저도 ‘성폭행’, ‘미투 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는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당사자와 저는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디아크는 ‘쇼미더머니 777’의 최연소 참가자로 주목받은 15세 래퍼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11하락 8.9818:03 12/18
  • 코스닥 : 659.67하락 2.2318:03 12/18
  • 원달러 : 1129.60하락 1.718:03 12/18
  • 두바이유 : 59.61하락 0.6718:03 12/18
  • 금 : 58.92하락 0.7518:03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