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채 이상 임대사업자 전국 9만명…20채 이상도 8700명 육박

 
 
기사공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뉴스1
집을 3채 이상 보유한 임대사업자가 9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채 이상을 보유한 임대사업자도 8700명이나 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3채 이상을 보유한 임대사업자는 9만999명으로 전체의 26.6%에 달했다.

서울이 3만4446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2만3688명), 부산(7194명), 인천(3302명), 충남(3051명)이 그 다음이었다.

3채 이상 소유 사업자 비율은 제주도가 3231명 중 1330명으로 41.2%나 차지했다. 이어 전북(36.2%, 1838명), 충남(35.3%, 3051명), 광주(31.6%, 2278명), 부산(31.5%, 7194명) 순이었다.

20채 이상을 소유한 임대사업자는 8691명으로 2.5%를 차지했다. 서울(2251명)와 경기도(2062명)이 각 2000명을 넘어 절반에 육박했으며 부산(1508명), 광주(414명), 충남(315명)이 뒤를 이었다.

민 의원은 “임대사업자 등록이 다주택자의 부동산 투기로 악용되지 않도록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