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은 어떻게 다시 법정 공휴일이 됐나

 
 
기사공유
서울 광화문광장에 위치한 세종대왕 동상. /사진=뉴시스 DB

내일(9일) 572돌을 맞는 한글날은 법정 공휴일이다. 한글날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창제한 것을 기념하고 한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국가가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다.

한글날은 1970년에 공휴일로 지정됐다가 1991년 국군의 날과 함께 국가경축일에서 제외됐다. 공휴일이 많으면 노동 생산성이 떨어져 경제 성장에 장애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한글단체 등의 꾸준한 문제 제기로 2006년부터 다시 국경일의 지위를 회복했다. 이어 2012년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한글날 공휴일 지정 촉구 결의안'이 채택되면서 2013년부터 법정 공휴일로 재지정됐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올해 한글날을 맞이해 9일 오전 10시부터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경축식을 개최한다. 경축식 전후로는 다양한 전시·체험프로그램과 문화·예술행사를 함께 진행한다. 

각 지방자치단체들도 한글날을 맞아 훈민정음 반포 기념식, 관련 문화행사 및 이벤트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5:32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5:32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5:32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5:32 12/17
  • 금 : 59.67상승 0.8615:32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