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러’ 임박… “러시아 초청으로 방문 일정 논의 중”

 
 
기사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미국 국무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8일(현지시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했으며 방문 일정 등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에 따르면 방문 일자와 장소 등은 곧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다. 이에 9월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있었으나 실현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난 7일 1차 북미 정상회담때 김 위원장의 전용 차량을 운반했던 고려항공 화물기가 평양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오간 것으로 전해지며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8일 국무회의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별도로 조만간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