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빈, 정신과치료 받아야 했던 '4중 추돌사고' 후유증

 
 
기사공유
박현빈 정신과치료. /사진=MBC 방송캡처

트로트가수 박현빈이 정신과 치료를 받았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트로트 가수 박현빈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스케줄을 마친 박현빈은 "25분만 걸어도 아프다"며 지난 2016년 4월 차량 이동 중 겪었던 4중 추돌 사고의 후유증을 고백했다.

이어 “앞차를 피하다가 서 있는 화물차와 가까워졌다. 제가 차 안에서 소리 질렀다. 저만 기억한다. 차에 함께 동승한 사람들은 기억을 못한다. 저는 피 흘리고 차 안으로 밀고 들어오는 것을 다 보고 있었다”라며 “기억 안 나는 친구들은 안 무섭다고 하는데 저는 엄청 무서웠다.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라며 교통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가족을 못 볼 거라는 두려움, 걷지 못하게 될 거라는 두려움이 있었다. 지금 아픈 것은 괜찮은데 공포감이 있었다. 치료 후에도 힘들었다. 치료 후에도 공포감이 굉장히 오래 갔다”라며 고통스러웠다고 호소했다.

박현빈은 “다리를 잃었다고 생각했다. 구급차에 실려 갔는데 제가 계속 물어본 것 같다. 오래 걸려도 되니 나중에라도 10, 20년 뒤에라도 다시 걷게 해달라고. 너무 간절해서 20. 30년 뒤라도 걸어도 되니 다시 설 수 있게 해달라고 간절히 빌었다”라고 말했다.

오른쪽 대퇴부 골절로 인한 2번의 수술한 그는 “너무 제 주위 사람들을 힘들게 했다. 저는 제 가족이 아프면 제 마음이 엄청 힘들던데. 가족분들도 괴로웠을 거다”라며 가족들에 미안한 마음을 표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