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디지털 포렌식으로 물증 확보"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 도곡동 숙명여고. /사진=뉴시스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물증을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숙명여고 사건과 관련 "경찰이 물증까지 확보한 것 같다. 경찰이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인 교무부장 A씨로부터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을 압수했다. 그것을 두고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했는데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교사가 시험지 또는 정답을 확인하고 딸들에게 미리 전해준 단서를 잡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단순 정황이 아닌 확실한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 사건은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이 문·이과에서 나란히 전교 1등을 하면서 시작됐다. 자매의 성적은 1학년 1학기 때 전교 59등과 121등이었는데 1학년 2학기 이과 전교 5등과 문과 전교 2등을 했고 지난 학기에는 각각 문‧이과 1등을 차지하면서 문제유출 의혹을 받았다. 

이에 학원가를 중심으로 교무부장의 시험문제 유출 의혹이 불거졌고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8월16일부터 22일까지 숙명여고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다. 

한편 디지털포렌식은 컴퓨터나 휴대폰 등에서 삭제된 데이터을 복구하는 등의 방법으로 범죄 흔적을 찾는 수사기법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5:32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5:32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5:32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5:32 12/17
  • 금 : 59.67상승 0.8615:32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