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는 가라"… 전기레인지, '필수가전' 불 댕겼다

 
 
기사공유
LG전자가 최근 출시한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신제품 / 사진=LG전자
전기레인지 수요가 매년 빠르게 증가하면서 가스레인지를 뛰어넘어 주방가전의 필수제품으로 등극할 지 주목된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전기레인지시장 규모는 2012년 24만대에서 지난해 60만대로 증가했고 올해는 전년 대비 30% 이상 성장한 80만대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전기레인지 시장규모는 100만대 돌파가 확실시된다.

국내 가전업계에서는 통상 제품의 연간 판매량이 100만대가 넘으면 필수 가전 카테고리에 넣는다. 전기레인지가 필수 주방가전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얘기다.

전기레인지는 가스레인지에 비해 폭발 등의 위험성이 낮고 음식물 조리시 일산화탄소와 같은 유해가스 배출이 없다.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변화로 인해 공기질에 민감해진 고객들이 가스레인지 대신 전기레인지를 선택하며 판매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각 업체들의 전기레인지 판매 비중도 가스레인지를 앞지른지 오래다. LG전자의 경우 올해 전기레인지의 판매비중이 80%에 달한다.

이에 업체들은 신제품을 통해 점유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의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한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신제품 2종(모델명 BEF3MT, BEI3MT)을 출시했다.

‘미라듀어’는 마텐스 경도10의 견고함을 지녀 마텐스 경도는 4수준인 기존 전기레인지용 글라스에 비해 긁힘에 강하다. 또한 총 14가지 안전기능,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 고화력, 동급 가스레인지 대비 최대 2.3배 빠른 조리속도 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전기레인지 인덕션 / 사진=삼성전자
코웨이도 이달 초 전기 공사 없이 플러그를 꽂아 사용할 수 있는 '코웨이 전기레인지 하이퍼 하이라이트'(CER-03)를 출시했다. 하이퍼 하이라이트는 강력한 화력을 제공하는 하이퍼 대화구다. 터보 모드 작동 시 2.7㎾의 고출력으로 조리시간을 기존제품 대비 56% 단축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전기레인지 인덕션’ 신제품(NZ63N7757CK)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전기 공사 없이 플러그만 꽂아 간편히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크기의 용기를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존’에 용기에 열을 가하는 인덕션 모듈을 기존 대비 2배로 늘려 화력을 대폭 강화했다.

쿠쿠는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CIHR-FL302FB)를 앞세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인덕션 2구와 하이라이트 1구가 결합된 이 제품은 ‘초고온 모드’가 탑재돼 조리시간과 가열온도 편차를 줄여 음식을 쉽고 빠르게 조리한다. 3개의 감지 센서인 ‘트리플 감지센서’도 탑재해 안전을 크게 강화했다.

지난 6월 출시된 이 제품은 9월 판매량이 전월 대비 104.4%나 증가하며 쿠쿠 전기레인지 성장을 견인 중이다.

이처럼 각 기업들의 판매실적 증가에 따르 전체 판매량도 늘었다. 전자랜드프라이스킹에 따르면 올해 1~9월 전기레인지 누적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외부공기 이슈와 가정 내 공기개선 및 건강상의 이유로 가스레인지에서 전기레인지로의 교체수요가 늘고 있고 저가형보다는 안전하고 고급스러운 프리미엄제품을 선호하는 고객이 많아졌다”고 분석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