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에 출석한 선동열 감독… "오지환, 실력으로 뽑았다"

 
 
기사공유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55)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선발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선동열 감독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열린 2018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과정 및 논란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선 감독은 오후 3시쯤 굳은 표정으로 국감장에 들어섰다. 양해영 KBO 전 사무총장이자 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부회장도 함께였다. 선 감독은 증인 선서를 한 뒤 국회의원들의 증인 심문에 임했다.

선 감독은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혜택을 많이 보고 있는 걸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청탁이 있었는가'라는 물음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실력 차가 비슷할 때 미필 여부가 선발에 영향을 주는가'라는 물음에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오지환이 대체복무 기회를 포기하고 대표팀에 승선할 것을 미리 교감했는가'라는 김 의원의 질문에 선 감독은 "실력을 보고 뽑았다"라고 답변했다.

한편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