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자발적인 촬영?… "학비 충당하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

 
 
기사공유
유튜버 양예원씨(24)가 지난 10일 열린 이른바 '비공개 촬영회' 대한 두번째 공판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24)가 비공개 촬영회 당시 발생한 성추행은 사실이며 학비를 벌기 위해 참석했다고 증언해 눈길을 끈다.

10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이진용 부장 판사) 심리로 열린 사진 동호인 모집책 최모씨(45)에 대한 두 번째 공판에서 양씨는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했다.
"
이날 공판에서 양씨는 "2015년 8월29일 비공개 촬영 당시 최씨로부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며 "사진을 클로즈업하겠다며 직접 의상을 고쳐주는 척 중요 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양씨는 자발적으로 촬영회에 참석한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 "힘든 기억이지만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했던 선택"이라며 "지방에서 대학을 다녀야 하는 상황에서 학비를 포함해 생활비까지 충당하려면 최소 500만원 이상이 필요했다. 부족한 돈을 충당하기 위해 다른 아르바이트보다 시급이 높은 촬영회 아르바이트를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반박했다.

양씨는 이어 "노출 사진이 이전에 촬영된 상황에서 스튜디오와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자칫 밉보였다가 이미 촬영한 사진들이 유포될 수 있다는 걱정이 들어 관계를 끊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양씨는 증언을 마친 후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 해야할 만큼 국민적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며 "하루하루 어떻게 살아야 할지조차 걱정이며 현재는 평범한 20대 여성으로 사는 게 목표"라며 눈물을 흘렸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5:32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5:32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5:32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5:32 12/17
  • 금 : 59.67상승 0.8615:32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