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가을 분양시장 기지개… 이달 1만5000가구 공급

 
 
기사공유
부산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2주에 걸친 징검다리 연휴가 끝나면서 이달 분양시장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지방은 수도권에 비해 주목을 덜 받았지만 대구, 부산 등의 광역시와 일부 중소도시 등은 여전히 순위 내 청약이 마감되는 곳이 있어 앞으로 분양 물량의 흥행 여부가 주목된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중 지방권역에서 총 1만5043가구가 분양될 계획이다.(아파트 일반분양가구 기준. 임대제외)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031가구)의 약 7.4배에 달하며 분양물량이 많았던 2016년 동기(1만5972가구)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지방5개 광역시는 9165가구로 지난해(1481가구)의 6.2배, 기타 지방도시는 5878가구로 지난 해(550가구)의 10.7배 증가한 물량을 선보인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분양물량이 증가하고 예비청약자들이 신중해 지면 차별화되지 않은 단지는 소비자로부터 더욱 외면 받게 돼 청약률 제로를 기록하는 단지들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10월 분양시장은 9·13부동산대책 이후 열리는 큰 장인 만큼 청약결과에 따라 지방분양시장의 향방을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