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진진, 낸시랭과 이혼절차… "날 사기꾼으로 몰아, 마음 떠났다"

 
 
기사공유
왕진진 낸시랭과 이혼. /사진=스타뉴스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왕진진(전준주) 부부가 이혼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왕진진은 1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내(낸시랭)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며 "아내의 배신과 기만은 내 정신으로는 해석 자체가 불가능하다. 아내와 모든 오해를 풀려고 했지만, 아내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철저히 나를 피했다. 아내는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만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왕진진은 "하늘이 맺어주신 인연을 끝까지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이미 마음이 떠났다"고 전했다.

왕진진과 낸시랭은 현재 별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왕진진은 "낸시랭이 이미 이혼 진행을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했다"고 밝혔다. 낸시랭 측은 이와 관련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

왕진진과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27일 혼인신고 후 법적 부부가 됐다. 이후 왕진진이 고(故) 배우 장자연 사건 당시 편지를 위조해 징역형을 받았고,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한 차례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까지만해도 낸시랭은 왕진진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과 믿음을 보여주며 전방에서 왕진진을 변호했다.

두 사람 사이 이상신호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 20일이었다. 왕진진은 이날 자정, 낸시랭과 부부싸움 중 자택에서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해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그러나 이때도 낸시랭은 '남편과 화해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부부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0일 새벽에는 왕진진이 자택 욕실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것을 지인이 발견, 인근 병원으로 옮긴 사실이 알려졌다. 왕진진은 치료 후 의식을 회복해 퇴원한 상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2.91하락 13.35 10/22
  • 코스닥 : 734.72하락 5.76 10/22
  • 원달러 : 1134.10상승 2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