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삼전역 역세권에 청년주택 건립

 
 
기사공유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사진=서울시
연말 개통을 앞둔 서울 송파구 소재 지하철 9호선 삼전역 인근에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1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송파구 잠실동 230-2번지(잠실종합시장, 2314.3㎡)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에 대해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 했다.

이번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가 가결됨에 따라 용도지역 변경(제2종일반주거지역→준주거지역)을 포함해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및 지구단위계획)이 결정·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 대해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이 가능해진다.

잠실동 230-2번지 잠실종합시장은 1974년 12월 도시계획시시설(시장)로 결정돼 1981년 12월 준공된 노후시장이다.

서울시는 이번 심의에서 공간범위 결정을 통해 시장기능 유지와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이 가능해져 지역상권 활성화와 도심 주택난 해소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97하락 0.8215:30 12/11
  • 코스닥 : 661.01하락 9.3815:30 12/11
  • 원달러 : 1130.10상승 3.615:30 12/11
  • 두바이유 : 59.97하락 1.715:30 12/11
  • 금 : 60.22상승 1.8315:30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