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여행사 폐업… 계약 전 각별한 주의 필요

 
 
기사공유
4개 여행사 관련 소비자불만상담 월별 접수 현황. /자료=한국소비자원
여행 관련 소비자불만상담 접수 현황. /자료=한국소비자원

계약 시 보증보험 가입 여부 등 확인해야

중소형 여행사의 잇단 폐업으로 소비자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경영악화로 최근 폐업한 여행사는 ㈜탑항공, 더좋은여행㈜, ㈜e온누리여행사, ㈜싱글라이프투어 등 4곳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이 4개 여행사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상담이 급증했다. 올해 1월1일~9월30일 총 773건이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됐으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5.2%(96건) 급증한 수치다.

폐업 조짐이 보인 지난 7월부터 소비자 불만상담이 증가했다. 특히 탑항공의 경우 7월 58건에서 8월 165건, 9월 388건으로 불만상담이 급증했다.

상담 이유는 ‘환급’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경제적 피해가 우려된다.

한국소비자원은 “폐업 등으로 사업자와 연락이 되지 않을 경우 여행사로부터 직접 피해보상을 받기 어려우므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은 우선 해당 여행사가 영업보증보험에 가입되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입된 경우에는 한국여행업협회를 통해 각 여행사들이 가입한 영업보증보험으로 보상청구를 해야 한다. 한국여행업협회에 피해를 신고하면 제출된 서류를 기반으로 협회가 보험사에 보상을 청구하고 보험사가 협회에 지급을 통보하면 피해대금 지급절차가 진행된다.

이처럼 예기치 못한 여행사 폐업으로 인한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계약 전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계약 시 사업자 영업보증보험 가입 확인 ▲보증보험 가입 액수 규모 확인 ▲여행대금 신용카드 할부 결제 ▲여행 완료 시까지 여행계약서·입금증 등 증빙서류 보관 등을 당부했다.

한편 중소형 여행사의 폐업은 경영악화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개별 자유여행 트렌드 변화와 글로벌 온라인여행사(OTA)의 국내 진출과 시장 잠식, 중소형 여행업체의 난립과 이에 따른 출혈경쟁이 부른 결과라는 게 업계의 공통 시각이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5:32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5:32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5:32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5:32 12/17
  • 금 : 59.67상승 0.8615:32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