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아동양육시설 퇴소 청소년 자립 지원 사업 실시… 1년간 학습장려금 지원

 
 
기사공유
평생교육기업 휴넷이 아동양육시설 퇴소 청소년을 위한 자립 지원 장학 사업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휴넷
휴넷은 10월 10일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에서 조영탁 대표와 아이들과미래재단 박두준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휴넷은 아동양육시설 청소년들이 만 18세 이후 시설 퇴소 시, 성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1년간 분기마다 일정금액을 학습장려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휴넷 학점은행 과정을 무상으로 제공해 학위 및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자립 지원 사업의 학습장려금은 매달 휴넷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기부금에 직원-회사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연 3000만원 규모로 조성된다.

협약식에 참석한 조영탁 대표는 “교육이 꼭 필요한 청소년들에게 교육을 지원하고, 직원들과 회사가 함께 하는 매칭그랜트로 자립 지원금을 기부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휴넷은 2016년부터 서울 사랑의열매를 통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온라인 강의 수강권을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