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국감] 최종구 "새 국제회계기준 예정대로 2021년 도입"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오는 2021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을 예정대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미 금리 인상으로 인해 자본 부담이 커진 보험사를 위해 IFRS17 도입을 연기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수차례 공언했음에도 불구하고 연기하게 된다면 우리나라 전체 기업회계 기여도와 보험산업에 대한 신뢰도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최 위원장은 "해외 다른나라들이 전혀 안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만 독자적으로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보험업계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라 자본조달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당국에 IFRS17 도입 연기를 건의해왔다. 

IFRS17은 보험 부채를 시가로 평가하는 회계제도로 보험사에 큰 재무적 부담을 안겨주게 된다. 이에 보험사들은 지난해부터 신종자본증권과 후순위채를 발행하는 등 적극적인 자본 확충에 나서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