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피즈 GPU 가속플랫폼 공개 "빅데이터 분석속도 높인다"

 
 
기사공유
래피즈. /사진=엔비디아
엔비디아가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러닝용으로 설계된 래피즈 GPU 가속플랫폼을 11일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대기업이 대량의 데이터를 분석해 빠른 속도로 비즈니스를 처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래피즈는 엔비디아 엔지니어들이 지난 2년간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핵심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업해 개발한 제품이다.

래피즈 플랫폼은 업계 최초로 과학자들이 그래픽처리장치(GPU)에서 전체 데이터 사이언스 파이프라인을 실행하는데 필요한 도구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데이터 과학자들은 자체 데이터 세트 크기에 따라 교육 시간을 빠르게 단축할 수 있다.

래피즈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경우 데이터 과학자들이 신용카드 사기, 소매 재고, 고객 구매 행동파악 등 다양한 비즈니스 예측에 활용된다. 빅데이터 분석에서 GPU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데이터브릭스, 아나콘다 같은 오픈소스 커뮤니티부터 HPE, IBM, 오라클 등 기술 선도기업들이 래피즈 플랫폼을 사용한다.

연구원들은 연간 200억달러 규모의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러닝용 서버 시장이 과학적 분석과 딥러닝과 결합돼 고성능 컴퓨팅 시장 가치를 360억달러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독일 현지시간으로 11일까지 진행하는 ‘GTC 유럽 2018’ 기조연설을 통해 래피즈 플랫폼을 공개했다. 그는 “고성능 컴퓨팅 시장에서 아직 가속화되지 않은 분야가 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이라며 “대량 서버에서 머신러닝으로 작성된 알고리즘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장 및 환경의 복잡한 패턴을 파악하고 정확한 예측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48.63하락 7.63 10/22
  • 코스닥 : 737.68하락 2.8 10/22
  • 원달러 : 1133.70상승 1.6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