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D, 바이오시밀러 ‘SB9’ 개발 포기… 삼성바이오에피스에 1755억원 지급

 
 
기사공유
다국적제약사 머크(MSD)가 삼성바이오에피스와 2014년 체결한 인슐린 제품(사노피 ‘란투스’)의 바이오시밀러 ‘SB9’(MK-1293) 개발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연구개발비를 공동투자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비유동자산 처분금(1032억5000만원)과 투자비용 보상금(722억9000만원) 등 총 1755억4000만원을 수령할 예정이다.

11일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MSD는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시장 환경, 생산 원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개발 및 상업화를 중단하기로 결정했고 삼성바이오에피스에 관련 계약 해지를 제안하며 투자금액에 이자 등을 포함한 보상액으로 1억5500만달러를 제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하면서 SB9 개발 및 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