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공원 2.2배' 서울식물원 임시개장 첫날 모습 보니…

 
 
기사공유
11일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위치한 서울 최초 '보타닉공원'인 서울식물원의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최초 보타닉공원(Botanic Park)인 '서울식물원'이 11일 문을 열었다. 

서울식물원은 서울 강서구 마곡동 마곡도시개발지구에 한 가운데 위치한 곳으로, 시민이 일상 속 여가와 휴식을 즐기는 '공원'과 식물을 전시하고 교육하는 '식물원'이 결합된 보타닉공원이다. 

서울식물원 면적은 50만4000㎡다. 이는 축구장(7140㎡) 70개 크기이며 여의도공원(22만9000㎡)의 2.2배, 어린이대공원(53만6000㎡)과 비슷한 규모다. 

공간은 크게 ▲열린숲 ▲주제원 ▲호수원 ▲습지원 등 4개로 구성됐다. 이 중 야외 주제정원과 세계 12개 도시 식물을 전시한 식물문화센터(온실·교육문화공간)가 포함된 '주제원'이 식물원 구간으로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그 밖의 공간은 공원으로 24시간 개방된다. 

서울식물원은 현재 식물 3100여종을 보유하고 있고 앞으로 수집과 교류, 연구, 증식 등을 통해 8000종까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공원과는 차별화된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서울식물원은 마곡도시개발지구 한가운데 위치한 데다 9호선·공항철도 환승역인 마곡나루역(3·4번 출구)과 직접 연결돼 있어 접근성이 좋다. 지하철로 강남(신논현역)에서 30분, 인천국제공항에서 40분 소요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013년 8월 마곡첨단산업지구 한가운데 역사·생태·문화·산업을 융합한 식물원을 만들겠다는 구상인 '마곡지구 서울 화목원(가칭) 조성 기본계획안' 발표했다. 이후 2015년부터 이곳에 서울식물원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6개월 간의 시범 운영기간을 갖고 내년 5월 정식 개원할 예정이다. 서울식물원에서는 10월 한달간 주말마다 공연, 마켓, 패션쇼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시범 운영기간 중에는 서울식물원 전체 구간이 무료로 운영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