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혜은 "변요한 보면 눈물나"… 이유는?

 
 
기사공유
인생술집 김혜은 변요한. /사진=tvN 방송캡처

배우 김혜은이 변요한, 유아인, 조진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는 '굿바이! <미스터 션샤인>'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은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당시 첫 대면 때 현장에서 변요한을 만났다. 변요한이 저한테 '말도 안돼'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 실패했다고 생각이 들었다. 변요한의 엄마로 출연하는데, 예뻐 보이는 게 답이 아니고 이번 역할 경우에는 엄마 같은 모습을(보여야했다)"고 덧붙였다.

김혜은은 "요한이는 저만 칭찬한 게 아닌 것 같다. 요한이의 눈을 보고 있으면 눈물이 난다. 시청자들도 그걸 느끼는 것 같다. 요한이 관련 댓글을 보면 슬프면서도 기쁘다는 게 많다. 눈 안에 슬픔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요한이 덕분에 오히려 연기하는데 있어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 평소에도 아름다운 아이다. 성품이나 이런 행동들이. 옆에 사람들도 다 챙기고, 자기는 슬픈 신 촬영을 앞두고 있어도 현장을 웃기기도 한다"고 전했다.

김혜은은 변요한에 이어 유아인에 대한 애정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평소에 유아인 팬이었다. '밀회' 때 제가 한 번 감독님한테 유아인과 함께하는 신을 달라고 한 적이 있다. 유아인과 한 신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아인에게 '그렇게 떼를 썼는데도 한 신도 안 나왔다'고 말을 했다"고 말했다.

변요한, 유아인에 대한 애정을 밝힌 김혜은은 같이 작품을 하고 싶은 배우로 조진웅을 꼽았다. 김혜은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조진웅과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이 함께 했던 장면은 딱 한 신이었다고. 그는 "'범죄와의 전쟁'에서 조진웅의 내연녀 역할로 출연했다. 한 장면만 찍었다. 그래서 작품을 같이 한 번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