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커밍아웃, 기사 번복하려 변호사 찾아가기도"

 
 
기사공유
홍석천 커밍아웃. /사진=엄마나왔어 방송캡처

‘엄마 나 왔어’에 출연한 방송인 홍석천이 부모님과 커밍아웃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서는 홍석천이 가족들과 자신의 커밍아웃과 관련해 솔직한 이야기를 주고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가족들이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 홍석천은 "내가 힘들었을 때가 커밍아웃하고 4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홍석천은 18년 전 커밍아웃을 했다. 홍석천의 어머니는 "엄마는 그저 네가 그렇게 힘든 걸 몰랐다. 우리 아들은 똑똑하고 잘나서 연예인이 돼서 잘 나가는 줄로만 믿었지. 힘들어하는 걸 몰랐다"고 말했다.

홍석천은“처음으로 엄마가 나랑 일주일을 살았다. 내가 안 좋은 선택이라도 할까봐. 당시 ‘엄마 왜 안 가’라고 물었는데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밥밖에 없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엄마에게 ‘엄마, 남자인 아들이 사랑하는 사람이 남자야’라고 말했더니 ‘그건 우정이지 뭐가 잘못이냐’고 했다”고 덧붙였다.

아버지는 이어 "나 저기까지 갔었어. 서초동 가서 변호사를 만났지. 보도를 뒤집어 보려고. 그런데 이미 기사가 나가서 안 된다는 거야. 네가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거야"라고 털어놨다.

18년 만에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홍석천은 "아빠가 그런 노력을 했어? 내가 이미 그때 다 얘기를 했잖아. 기자랑 다 불러놓고 내가 '난 해야 된다'고 아빠한테 얘기를 했잖아"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