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홍여진, 에로영화 출연하게 된 속사정

 
 
기사공유
마이웨이 홍여진.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배우 홍여진이 과거 에로영화에 출연하게 된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1979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 배우 홍여진의 파란만장한 인생사가 소개됐다.

이날 홍여진은 "어머니께서 내가 스무살 때 돌아가셨다. 이후 돈을 벌기 위해 10년 간 보험을 팔았다. 그렇게 힘들다보니 빨리 결혼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무작정 결혼을 했는데 인간성을 떠나서 전 남편은 결혼을 할 수 있는 남자가 아니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홍여진은 "미국에서 살던 시절 나는 당시 신용이 최고였는데 어느날 보니 남편이 내 이름으로 대출을 받아놨더라"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그는 "마침 한국에서 에로영화의 붐이 일 때였다. 나에게도 베드신이 있는 영화의 캐스팅 제안이 들어왔다. 출연료가 2배더라. 나는 당연히 출연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전 남편이 날 불러서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하더라. 나는 그 말이 '그걸 찍어야 빚을 갚는다'로 들렸다"고 말했다.

또 홍여진은 "나는 분명히 말했다. '내가 결국 이 영화를 찍게 되면 당신과는 끝'이라고. 파산 선고를 하는 한이 있어도 빚을 갚으려고 옷을 벗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남편은 계속 영화 촬영을 종용했다. 결국 영화를 찍고 출연료의 절반을 남편에게 보내줬다. 그리고 이혼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정말 죽고 싶었다.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 싶었다"고 고통스러웠던 당시를 회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