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거래 1년 새 14% 급증… 서울·지방 양극화 심화

 
 
기사공유
/사진제공=GS건설
올 들어 오피스텔 거래량이 급증하고 서울과 지방간 양극화현상도 심화됐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올 1∼8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12만86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7%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5만1247건), 서울(3만212건), 인천(1만3030건) 등 수도권이 전체물량의 73.5%를 차지했다.

매매가격을 봐도 서울 오피스텔 강세가 뚜렷하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올 1월 100.3에서 지난달 101.9까지 올랐다.

반면 지방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같은 기간 99.9에서 98.7로 떨어졌다. 아파트가격이 오른 광주를 제외하고 나머지 광역시 오피스텔 가격이 다 떨어졌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시세차익을 고려하는 오피스텔 투자자라면 지역의 아파트값 변화를 참고해 투자 선행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11하락 8.9818:03 12/18
  • 코스닥 : 659.67하락 2.2318:03 12/18
  • 원달러 : 1129.60하락 1.718:03 12/18
  • 두바이유 : 59.61하락 0.6718:03 12/18
  • 금 : 58.92하락 0.7518:03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