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생수는 싫어… ‘틈새용량’으로 고성장 견인

 
 
기사공유
/사진=롯데칠성음료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깨끗하고 안전한 물에 대한 수요 증가와 지난 여름 기록적인 폭염 등으로 인해 생수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틈새용량(200·300㎖·1ℓ) 제품이 고성장을 이어가며 시장 확대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생수브랜드 ‘아이시스8.0’ 제품 중 여성층을 타깃으로 하고 회의 시 음용수로 적합한 용량인 300㎖ 제품의 올 1~9월까지 매출은 전년 대비 약 40% 증가했다.

1인 가구를 위해 소형 냉장고에도 쏙 들어가는 직사각형 패키지로 만들어진 1ℓ 제품은 매출이 전년 대비 182% 뛰었다. 아이시스8.0 전체 매출이 1~9월 약 635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1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성과다.

매출 비중으로 봐도 성장세는 두드러진다. 생수 기본 사이즈로 분류되는 500㎖와 2ℓ 제품은 2015년 각 43%, 46%의 비중에서 올해 41%, 38%로 낮아졌다. 반면 300㎖ 제품은 11%에서 18%로 7%포인트 높아졌으며 지난해 4월에 선보인 1ℓ 제품은 2%, 12월 선보인 어린이용 생수 200㎖ 제품은 1%를 차지하는 등 틈새용량 제품 비중이 21%로 커졌다.

롯데칠성음료는 틈새용량 제품의 성장 요인으로 ▲휴대성 및 음용 편의성을 고려한 소비 성향 ▲1인 가구 확대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 ▲남기지 않아 낭비가 적고 상대적으로 가격부담이 적은 점 ▲오래 보관하지 않고 바로 신선한 물을 마시고 싶어 하는 욕구 증가 등으로 분석했다.

틈새용량 제품의 인기에 힘입어 농심도 지난 2016년 ‘백산수’ 330㎖ 제품을 출시했으며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도 올해 ‘삼다수’ 330㎖·1ℓ 제품을 출시하며 제품 다양화에 나설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생수시장의 치열한 점유율 확대 경쟁 속에서 용량 다변화는 이제 브랜드 경쟁력의 중요한 한축이 됐다”며 “다양한 음용 상황에 맞춰 아이시스8.0의 타깃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 1~7월까지 국내 전체 생수시장 규모는 47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7% 성장했다. 롯데칠성음료 아이시스 4종(8.0·평화공원 산림수·지리산 산청수·금수강산 순창수)은 이 기간 562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점유율 11.9%를 차지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8.81하락 0.42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