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력 부족" 이외수 여성비하 논란→ 해명까지… 무슨 일?

 
 
기사공유
이외수 여성비하. /사진=이외수 SNS

이외수 작가가 단풍을 ‘화냥년’에 빗대어 묘사했다가 여성비하 논란이 일자 해명했다. 이 작가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단풍 사진과 함께 짤막한 글귀를 올렸다. 그는 단풍을 ‘저 년’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을 버리고 간 여성에 비유했다. 이외수는 단풍이 흐드러지게 핀 모습을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화냥기를 드러내 보인다’고 묘사했다.

그는“단풍. 저 년이 아무리 예쁘게 단장을 하고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화냥기를 드러내 보여도 절대로 거들떠보지 말아라. 저 년은 지금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명심해라. 저 년이 떠난 뒤에는 이내 겨울이 닥칠 것이고 날이면 날마다 엄동설한, 북풍한설, 너만 외로움에 절어서 술독에 빠진 몰골로 살아가게 될 것이다”라는 글을 적었다.

이에 이 작가의 글 속의 욕설과 ‘화냥기’라는 문구가 여성을 비하한다는 논란이 일자 이외수는 “글에 쓴 화냥기라는 표현은 단풍의 비극적이면서도 해학적이면서 단풍의 처절한 아픔까지를 함유한 단어를 선택하려는 의도에 근거를 두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다는 둥 여성을 비하했다는 둥 하는 비난은 제 표현력이 부족한 결과로 받아들이겠다”며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 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8.81하락 0.42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