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국감] 윤석헌 “개인사업자대출 우회 증가 밀착 감독”

 
 
기사공유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윤석헌 금융감독위원장이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인한 개인사업자대출의 우회 증가를 밀착 감독한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의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금감원은 가계대출 규제 강화에 따라 개인사업자대출이 우회적으로 증가하지 않도록 밀착 감시·감독하는 한편 신용위험평가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채권은행 중심의 상시 기업구조조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 원장은 “미국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신흥국 경제 불안 등 대외 리스크 요인을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신속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와 함께 금융회사들이 건전경영 체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바젤Ⅲ 등 글로벌 금융규제를 도입하고 금융그룹 통합감독 제도 도입을 예고했다. 금융회사 경영의 감시·견제 장치인 지배구조와 내부통제 시스템도 개선할 계획이다.

윤 원장은 “그간 문제된 금융회사 CEO 승계 절차, 이사회 구성·운영 등 ‘지배구조법’ 준수실태를 중점 점검해 셀프 연임 등 지배구조 운영상 취약점을 개선할 것”이라며 “내부통제 부실에 따른 금융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해 실천에 옮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09상승 1.7118:01 12/17
  • 코스닥 : 661.90하락 4.4418:01 12/17
  • 원달러 : 1131.30상승 0.518:01 12/17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7
  • 금 : 59.67상승 0.8618:01 1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