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국감] "과다한 재감사 비용 청구, 상장폐지 위기 이용한 강탈"

 
 
기사공유
12일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코스닥 시장에서 무더기 상장폐지가 발생한 것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됐다.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상장폐지된 회사들의 불만이 크다"며 "감사보고서를 수정 제출할 시간이 적다는 점과 감리를 하던 곳에 해야 6개월의 시간을 준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감사의견을 거절하면 자기네 회계법인을 통해야만 6개월의 유예기간을 받는다. 그래서 처음 감사는 5000만원이었는데 재감사에서는 10억6000만원으로 가격을 올렸다"며 "말하자면 궁박한 처지를 이용해 강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런 회계법인에 대해 금감원이 봐야 하지 않느냐"며 "(회계법인이)적정하지 않는 의견 내면 (대상 기업이)찾아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윤석헌 금감융감독원장은 "독점권을 줘서 그런 것 같다"고만 대답했다.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