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실손보험 청구절차 간소화 필요"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실손의료보험금 청구 절차를 간소화하고 전산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근본적으로 보험금 청구를 포함해 전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보험사별 실손보험금 지급률 편차가 크다고 지적하자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서 불편 해소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장에서는 피보험자(환자)가 병원 등 요양기관에 진료비를 내면 요양기관이 보험사에 보험금을 전산으로 청구할 수 있도록 실손보험금 청구 전산화에 대한 요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윤 원장은 최근 분쟁이 커진 암보험 약관 문제는 앞으로 자세히 들여다볼 것임을 밝혔다. 그는 "암의 직접치료에 해당하지 않는 치료가 최근 요양병원이 급히 늘면서 크게 증가한 부분이 있다"며 "이 부분을 명확하게 해 분쟁의 소지가 줄어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6.10하락 55.61 10/23
  • 코스닥 : 719.00하락 25.15 10/23
  • 원달러 : 1137.60상승 9.2 10/23
  • 두바이유 : 79.83상승 0.05 10/23
  • 금 : 78.78상승 0.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