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화정동 교통사고, 초등학생 등 6명 부상… 외제차량에 받힌 SUV 인도 돌진

 
 
기사공유
12일 오전 8시21분쯤 광주 서구 화정동 한 교차로에서 A씨가 몰던 외제 SUV차량이 B씨의 SUV차량을 들이받고 인도로 돌진했다. /사진=뉴시스(광주 서부경찰서 제공)

광주 화정동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등교 중이던 초등학생 등 6명이 다쳤다.

12일 오전 8시21분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한 교차로에서 A씨(42·여)가 몰던 외제 SUV가 좌회전을 하던 B씨(39·여)의 SUV를 들이받았다.

사고 충격으로 A씨의 SUV가 주변 횡단보도 인도로 돌진, 보행자 신호를 기다리던 C씨(39·여)와 C씨의 초등학생 자녀 2명 등 보행자 4명을 치었다.

이 사고로 두 차량 운전자와 보행자 등 총 6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A씨의 차량이 교차로에서 교통신호를 위반한 것은 아닌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6.10하락 55.61 10/23
  • 코스닥 : 719.00하락 25.15 10/23
  • 원달러 : 1137.60상승 9.2 10/23
  • 두바이유 : 79.83상승 0.05 10/23
  • 금 : 78.78상승 0.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