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이부진 명의 휴대폰으로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기사공유
/사진=MBC 뉴스 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씨와 35차례 통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임우재 전 고문과 장자연의 연루 가능성을 보도했다. 검찰 과거사 위원회 진상조사단이 장씨의 통화 내역에서 임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는 것.

장씨의 휴대전화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이 연락처는 임 전 고문의 아내였던 이 사장의 명의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씨와 임 전 고문 사이에 35차례 통화 내역이 존재하지만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았다. 이에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불러 조사하지 않은 이유를 추궁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임 전 고문 측은 "(장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 통화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6.10하락 55.61 10/23
  • 코스닥 : 719.00하락 25.15 10/23
  • 원달러 : 1137.60상승 9.2 10/23
  • 두바이유 : 79.83상승 0.05 10/23
  • 금 : 78.78상승 0.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