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제일제강 불공정거래 혐의 확인… “미공개정보로 시세조종”

 
 
기사공유
서울 공항동에 위치한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모습. /사진=뉴스1 DB

보물선 테마주로 분류된 제일제강의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불공정거래 혐의가 포착됐다.

12일 김정훈 자유한국당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은 “금감원이 지난 7일 신일해양기술(신일그룹)과 제일제강 관련자 등을 대상으로 부정거래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시세조종혐의를 조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신일그룹 관계자가 허위 보물선 사업을 통해 암호화폐를 판매한 후 해당 자금으로 상장사를 인수해 주가를 부양하는 방식으로 부당이익을 얻으려는 혐의를 확인했다.

또한 신일그룹 및 제일제강 관계자들은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체결을 공시하기 전 제일제강 주식을 매매한 혐의도 확인됐다.

한편 금감원은 불공정거래 조사를 10월 중 완료할 예정이며 이후 증권선물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혐의자 고발 및 수사기관에 통보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2056.78상승 2.9911:06 12/11
  • 코스닥 : 669.30하락 1.0911:06 12/11
  • 원달러 : 1128.60상승 2.111:06 12/11
  • 두바이유 : 59.97하락 1.711:06 12/11
  • 금 : 60.22상승 1.8311:06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