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종전선언,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된다"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갖고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연내 종전선언에 서명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종전선언은 사전에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서 미측과 충분한 논의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일정한 조치를 취할 경우 북미의 오랜 적대 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하나의 정치적 선언으로 종전선언이 바람직하다, 그것이 가급적 일찍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는 점에 대해 한미 간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로 가능한 일들을 열거하며 "물론 북한의 비핵화가 어느 정도의 단계에 도달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서서히 완화하는 것도 진지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국이 제재를 완화하는 데 있어서 미국의 승인이 없이는 어떤 것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발언했는데 어떤 느낌이었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의 이야기는 국제적인 제재에 대해 일정한 단계까지는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는 그런 원론적인 말이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71상승 5.45 10/22
  • 코스닥 : 744.15상승 3.67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