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유통협회, "단말기 자급제 시행되면 6만명 생계 잃을 것"

 
 
기사공유
/사진=뉴스1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확실한 정책을 내놓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휴대폰 상인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성명서를 내고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이동통신사가 중소유통점 정리를 위한 수단으로 추진하는 것”이라며 “휴대폰 유통점이 많아서 통신비가 높다는 것은 정부가 통신사 편들기로 보인다”며 유감의 뜻을 표했다.

협회는 전국 휴대폰 판매점이 3만여곳에 달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하 단통법) 이후 판매점이 꾸준히 감소해 현재는 2만여곳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판매장려금 감소가 가계통신비 인하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판매장려금을 줄이면 통신비가 인하될 것이라는 생각은 순진한 발상”이라며 “실제 단통법 시행이후 통신사는 보조금을 사용하지 않고 통신요금도 인하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추진하겠다고 밝힌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시행돼도 단말기 가격은 하락하지 않을 것”이라며 “제조사가 전세계 시장의 3%도 되지 않는 국내 시장을 위해 단말기 가격을 낮추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시행되면 6만여명에 달하는 이동통신 유통상인들이 생계를 잃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5:30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5:30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5:30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5:30 11/21
  • 금 : 65.51하락 0.6615:30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