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마음대로 재수술"… 도끼 폭로, 반려견 의료사고 사망에 '분노'

 
 
기사공유
도끼 폭로.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힙합가수 도끼가 반려견 의료사고를 폭로했다.

도끼는 오늘(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세 된 구름이(강아지)가 의료사고로 죽었다”고 밝혔다.

그는 “구름이는 최근 고관절 수술을 받아 입원 중이었다. 그런데 의사가 수술이 본인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재수술을 했다”며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뒤에도 (같은 이유로) 또 다시 아이를 전신마취시켜 재수술했고 (아이는) 숨을 거뒀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 게 맞지 않냐”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마음껏 뛰어놀아”라며 죽은 반려견을 애도했다.

한편 도끼는 연예계 대표 동물 애호가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개농장에서 구조된 강아지들을 해외로 입양하는 봉사활동에 동참하기도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