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장자연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하면 조사할 것"

 
 
기사공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경기도 과천 법무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고 장자연씨와 생전 30여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관련해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장씨와 수십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을 받는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번도 소환 조사하지 않은 게 고의적 은폐라는 의혹이 있다”면서 “사실이라면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장씨는 2009년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접대를 강요받은 내용을 폭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이후 장씨가 성접대 요구, 욕설 및 구타 등을 당했다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가 드러나면서 수사가 진행됐다.

당시 리스트에는 재벌그룹의 총수, 방송사 프로듀서, 언론사 경영진 등의 이름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장씨 소속사 대표만 처벌받았을 뿐 유력 인사들에게는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 논란이 됐다.

박 장관은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해보고 고의적으로 (임 전 고문을) 소환하지 않았으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임 전 고문을 직접 불러 조사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진상조사단에서) 필요하다면 부를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지난 11일 한 언론은 당시 수사검사가 임 전 고문과 장씨의 통화내역이 존재하는 사실을 알고도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친분이 없으며 통화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