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루과이] 칠레전과 동일 4-2-3-1… 손흥민·황의조·황희찬 출격

 
 
기사공유

우루과이전 한국 대표팀 선발 라인업./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과 우루과이 간 A 매치 평가전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12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FIFA 랭킹 5위)와 맞대결을 펼친다.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FC 바르셀로나), 카를로스 산체스(산투스),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주전 선수들의 공백이 있지만, 에딘손 카바니(PSG),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등을 중심으로 최대한의 전력으로 한국전에 임한다.

후방 빌드업을 강조하는 벤투 감독은 이번 평가전에서도 골키퍼-중앙 수비수들로부터 공격을 전개하고, 최전방 공격수들도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는 축구를 구사하고자 한다. 4-4-2를 기본으로 압박 축구를 전개하는 우루과이는 대표팀의 전력을 시험할 최적의 상대다.

평가전에 앞서서 정면 승부를 강조한 벤투 감독은 지난 칠레전과 같은 4-2-3-1로 나선다. 황의조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하며 손흥민과 남태희, 황희찬이 2선 공격진으로 황의조를 지원한다. 중원은 기성용과 정우영이 맡고 수비진은 홍철-김영권-장현수-이용 4백으로 구성된다. 골키퍼는 지난 칠레전과 달리 김승규가 장갑을 낀다.

우루과이도 최상의 라인업으로 평가전에 나선다. 에딘손 카바니 - 크리스티안 스투아니(지로나 FC)가 투톱을 형성했다. 중원에는 루카스 토레이라(아스날) - 로드리고 벤탄쿠르(유벤투스) - 마티아스 베씨노(인터 밀란) - 나히탄 난데스(보카 주니어스)가 나선다.

포백은 디에고 락살트(AC 밀란) -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 세바스티안 코아테스(스포르팅) - 마틴 카세레스(라치오)가 지킨다. 선발 골키퍼는 페르난도 무슬레라(갈라타사라이)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8:01 12/14
  • 금 : 58.81하락 0.42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