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우루과이] 김영권 아쉬운 실책…우루과이에 동점골 허용하며 1-1

 
 
기사공유

동점골을 만드는 우루과이./사진=OSEN

우루과이를 상대로 앞서간 한국이 선제골 직후 동점골을 허용했다.

12일 오후 8시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황의조의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이 5분 만에 수비 실책으로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26분 김영권이 위험 지역에서 미끄러지면서 우루과이의 토레이라에게 공을 빼앗겼고, 김승규가 이를 막기위해 달려나갔다. 그러나 이를 본 토레이라는 측면으로 패스를 돌렸고 이를 받은 베시노가 오른쪽 구석으로 슈팅을 가져가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한국은 실점 전까지 우루과이의 공격을 효율적으로 잘 막았지만, 실책 단 한 번으로 골을 헌납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11하락 8.9818:03 12/18
  • 코스닥 : 659.67하락 2.2318:03 12/18
  • 원달러 : 1129.60하락 1.718:03 12/18
  • 두바이유 : 59.61하락 0.6718:03 12/18
  • 금 : 58.92하락 0.7518:03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