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댐 붕괴, 'SK건설 과다 이윤추구에 따른 인재'

 
 
기사공유

지난 7월 수백명이 사망·실종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댐 붕괴 원인이 시공사인 SK건설의 설계변경 등에 따른 사고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라오스댐 사고와 관련 기획재정부·한국수출입은행·한국서부발전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SK건설이 2012년 11월4일 작성한 '라오스 프로젝트 실행계획'에 따르면 라오스댐 시행사 'PNPC'는 공사비 6억8000만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또 SK건설 측에 관리비와 이윤으로 공사비의 12.2%에 달하는 8300만달러를 보장한다는 내용을 명시했다. 공사비 절감액 2800만달러는 SK건설 몫으로 하며 조기완공 시 별도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SK건설은 설계변경권을 최대한 활용해 이윤을 최대 15%까지 확보하기로 전략을 세워 착공을 지연시켰다. SK건설과 PNPC는 2013년 11월 최종계약에서 지난해 8월1일 전 조기담수가 이뤄질 경우 2000만달러를 인센티브로 지급한다는 조건을 추가했다.

김 의원은 SK건설이 늦은 착공에도 조기담수를 서둘러 담수기간이 4개월에 불과하고 수익률을 기존 12.2%에서 15%로 높이려고 설계를 변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SK 문건 속 기본설계에서 보조댐 5개 높이가 10~25m인데 실제 높이는 3.5~18.6m로 시공됐다고 밝혔다.

SK건설은 이에 대해 "문건은 사업 시 검토한 내용이 맞지만 최종 확정내용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라오스댐 사고는 설계변경까지 감수하면서 이윤과 보너스를 챙기려는 SK건설의 과도한 욕심, 법 절차를 무시하면서 차관을 집행한 박근혜정부의 총체적 인재"라고 지적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