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자영업자 성공 돕는 책 ‘저도 장사가 어려운데요’ 출간

 
 
기사공유
‘공부하는 사장님들’의 생생한 목소리로 듣는 장사 성공 비결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 수보다 많다는 국내 치킨집. 자영업 ‘공급 과잉’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남다른 노력을 통해 성공하고 있는 음식점 사장님들이 있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임대료와 인건비, 변화하는 시장과 고객 트렌드, 수많은 도전을 극복하고 장사에서 성공할 수 있는 비결은 뭘까?

배달의민족이 자영업자의 성공을 돕기 위해 음식점 소상공인이 반드시 알아야 할 장사 노하우를 한 권에 눌러 담은 책 <저도 장사가 어려운데요>를 출간했다.

<저도 장사가 어려운데요>는 배달의민족의 소상공인 무료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성공의 발판을 마련한 자영업자들과 외식업 전문가들이 공동 집필한 책이다.
/ 배달의민족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배민아카데미’는 2014년 말 첫 수업을 시간으로 현재까지 음식점 업주에게 마케팅, 브랜딩 등 경영 지식은 물론 메뉴판 구성과 법률 상식에 이르기까지 장사의 A부터 Z까지를 소상히 알려주는 장사 수업이다. 책에는 지난 5년 간 배민아카데미를 거쳐간 8천여 명의 업주가 공부했던 내용들이 오롯이 담겨 있다.

외식업 자영업자들의 대표격으로 선정된 공동 집필자들 또한 동료 업주들의 성공을 위해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 장사에서 잊지 말아야 세세한 조언까지 아끼지 않았다.

작은 족발집을 시작으로 지금은 직영점 3곳과 전국 18개의 체인점을 두고 있는 정민환 사장은 “원가를 낮추면 조금이라도 이익이 남아서 경쟁력이 생길 것 같죠? 오히려 반대입니다. 원가를 높이는 쪽이 더 경쟁력이 있어요. 내가 좀 덜 가져가면 돼요”라며 단골을 만드는 비법을 힘주어 말한다.

평범한 직장인의 삶을 살다가 피자집을 창업한 지 10년 차에 접어든 조병준 사장은 “피자를 잘 만들어서 피자집을 낸 게 아니었기 때문에 정말 열심히 공부했다”며 “이탈리아 화덕피자 전문가 과정을 등록해서 열심히 배웠고, 실전에서는 경쟁 업체가 나의 선생님이라는 자세로 임했다”며 끊임없는 공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 밖에도 한국과 미국에서 8개의 외식업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김일도 사장, 스물 한 살에 치킨집을 시작해 SNS를 활용한 고객과의 소통으로 수 많은 단골을 확보한 백윤희 사장, 대한민국에서 외식업 업주를 가장 많이 만나는 강사 중 한 명인 신다향 실장 등이 매출을 끌어올리는 법, 고객과 소통하는 법 등 자영업자들에게 꼭 필요한 조언들을 들려준다.

눈여겨 볼 대목은 모든 저자가 한결같이 ‘공부’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는 것. 저자들은 장사를 잘하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을 가르는 결정적인 차이가 바로 ‘공부’라고 말한다.

배민아카데미를 총괄하는 백선웅 이사는 “지난 5년여 간 배민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교육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절감했다”며 “그 만큼 사장님들도 공부에 목말라했고, 의욕적으로 임하고 있다. 자영업자 분들끼리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노하우를 나눠주는 이런 선순환이 자영업자 전반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저도 장사가 어려운데요>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자사가 정기 후원하고 있는 독거 노인 고독사 예방 프로그램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 배달 사업’에 기부한다. 책 속에 등장하는 자영업자들과 전문가들 또한 모두 재능기부 형태로 집필에 참여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0.89상승 14.818:03 02/18
  • 코스닥 : 745.33상승 6.6718:03 02/18
  • 원달러 : 1125.80하락 2.918:03 02/18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8
  • 금 : 65.12하락 0.218:03 0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