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로즈, 종현 사진 무단도용 논란… "추모와 위로 의미"

 
 
기사공유
더로즈 /사진=더로즈 뮤직비디오. 종현 sns

밴드 더 로즈가 세상을 떠난 샤이니 멤버 종현의 사진을 뮤직비디오 배경 소품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더 로즈는 지난 4일 발표한 신곡 'She's In The Rain'의 뮤직비디오에서 배경 소품으로 종현의 SNS 인화 사진을 사용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샤이니 팬들은 고인을 상업적 목적에 무단 사용했다며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16일 더 로즈 소속사 제이앤스타 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소속사는 "소속사와 뮤비 제작사 비트로직 사이에 스토리 구성에 대한 상호 충분한 협의와 곡 설명의 이해도가 상이한 부분으로 빚어진 문제"라면서 "제이앤스타와 소속 아티스트 더 로즈는 이와 같은 내용과 현장 셋팅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촬영에 임하게 되었으며 뮤직비디오가 발매되는 날까지 이 부분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아픔을 가진 특정 1인을 사업적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마케팅을 위한 불순한 생각으로 진행하지 않았음은 제이앤스타와, 비트로직 양사 모두 같은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사가 타이틀곡 'She's In The Rain'은 삶의 외로움과 각박함에 지친 이들의 곁에서 함께 있어주며 위로를 전하고 싶은 마음을 담은 곡이라는 곡 해석에 대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 종현을 연상하여 추모와 위로의 메시지를 담고자 하는 마음으로 뮤직비디오 현장 셋팅에 해당 사진을 배경으로 사용하게 되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제이앤스타 컴퍼니 측은 "아픔을 가진 특정 1인을 사업적 목적으로 이용하거나 마케팅을 위한 불순한 생각으로 진행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이유 불문하고 유가족 분들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팬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샤이니 일부 팬은 故 종현의 SNS 사진 무단 도용에 대해 "노이즈 마케팅이나 해당 가수에 대한 추모의 목적이 있다고 생각된다"면서도 하지만 "팬들은 위로해 달라고, 추모 곡 좀 만들어 달라고 말한 적 없다. 그저 종현군을 한없이 우울하기만 했던 사람으로 보지않길, 종현 군에게 사랑만 주길 바랄 뿐"이라며 해당 사안에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76상승 7.0718:03 12/07
  • 코스닥 : 685.33상승 6.9518:03 12/07
  • 원달러 : 1119.80하락 0.518:03 12/07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3 12/07
  • 금 : 58.39하락 1.4618:03 12/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