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19년형 G70' 출시… 12.3인치 3D 클러스터 '탑재'

 
 
기사공유
제네시스 2019년형 G70. /사진=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상품성을 강화한 2019년형 G70를 17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19년형 G70은 최첨단 신기술과 고객 선호사양 등이 대거 탑재됐다.

먼저 제네시스는 세계 최초로 12.3인치 입체화면(3D) 클러스터를 적용해 정보기술(IT) 성능을 향상시켰다. 12.3인치 3D 클러스터는 별도의 안경 없이 운전자의 눈을 인식해 다양한 주행정보를 화면에 구현한다. 운전자 선택에 따라 2D 또는 3D로 전환이 가능하다.

고객 편의사양도 대폭 개선됐다. 2019년형 G70에는 손쉬운 트렁크 개폐를 지원하는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가 새로 탑재됐다. ▲외부 공기를 차단하고 실내 순환 공기를 반복 필터링해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 청정 모드’ ▲고화질 DMB(해상도 1280 x 720)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오토 홀드 기능 포함) 등 고객 선호사양은 전 모델에 기본 장착됐다.

2019년형 G70 12.3인치 3D 클러스터. /사진=제네시스

기존에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의 기본사양이었던 ‘에코 코스팅’도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다. 에코 코스팅은 페달 조작 상황별 변속기 제어로 주행연비를 개선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한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에서 HTRAC(AWD)을 선택할 경우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 가동 시 적용되는 ‘다이내믹 AWD 시스템’이 신규 도입됐다. 이 시스템은 전후 구동력 배분 시스템(AWD)과 좌우 구동력 배분 시스템(M-LSD) 통합 제어로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 전용 신규 19인치 다크스퍼터 휠이 추가됐으며 기존 18인치 휠의 컬러(라이트실버그레이)를 변경해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췄다.

판매가격은 3000만원 후반대부터 시작한다.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어드밴스드 3701만원, 엘리트 3956만원, 스포츠 패키지 4251만원이다. 디젤 2.2 모델은 어드밴스드 4025만원, 엘리트 4300만원이며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은 엘리트 4511만원, 프레스티지 5228만원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출시한 중형 럭셔리 세단 G70는 국내시장에서만 올해 월평균 1000대 이상 팔리며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았다”며 “국내 고객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신규 첨단사양, 디자인 개선, 고객 선호사양 추가 등으로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