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정부 주도 암호화폐 채굴 단지 조성

 
 
기사공유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올해 안에 수도 타슈켄트 인근에 암호화폐 채굴 단지를 조성한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우즈벡은 전세계 최초로 정부 주도 채굴 단지를 조성한다. 채굴사업 관련 우즈벡 정부의 공식 기술자문기관으로는 국내 기업 KOBEA 한·우즈벡경제위원회(이하 KOBEA)가 선정된 바 있다.

우즈벡 정부는 세계 최저 수준 전기요금을 바탕으로 해외 채굴업자들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KOBEA 이창용 부회장은 “현재 국내 전기요금은 kWh당 0.100달러(113원)로 사실상 채굴 사업성 확보가 어렵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채굴업체의 우즈벡 이전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와 KOBEA가 주도해 채굴장 시설·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도 눈에 띈다. 우즈벡 정부와 KOBEA는 채굴장 전기 변압기 시설, 건물 임대, 부지를 지원한다. 국가가 직접 암호화폐 채굴 사업자에 ‘원스톱 서비스(One-stop service)’를 제공하는 것이다.

“점점 더 많은 채굴업자들이 ‘규제프리존’을 찾아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요즈음 채굴업자들 사이에서 해외 사업장 확보는 선택 아닌 필수”라고 업계 관계자는 귀띔했다.

우즈벡 정부의 親암호화폐 정책 발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금년에만 암호화폐 규제 완화 관련 결정문 3건을 잇따라 발표하는 과감한 개혁 행보를 이어왔다. ‘우즈베키스탄에서의 디지털 경제 발전 조치(2018년 7월 3일 발표)’, ‘우즈베키스탄 암호화폐 거래소 조성(2018년 9월 2일 발표)’, ‘디지털 경제 발전 지원 펀드 ‘디지털 신뢰’ 조성(2018년 9월 2일 발표)’에 관한 대통령 결정문이 그것이다.

‘우즈베키스탄 암호화폐 거래소 조성’에 관한 대통령 결정문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 비거주자를 포함한 법인 및 자연인의 암호자산 거래와 그 거래를 통하여 취득한 수익은 과세 대상이 아니다. 내년 문을 여는 우즈벡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 역시 정부 지원으로 세워질 전망이다. 이 같은 배경에서 한국도 세계적 추세에 발맞춰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사업 규제를 완화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KOBEA는 우즈벡 정부 추진 블록체인 사업 일체의 공식 기술자문기관이다. 우즈벡 정부가 추진하는 블록체인 사업은 디지털 경제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으로서 거래소, 은행, 채굴단지, 블록체인 국제포럼·교육·R&D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남규 ngkim@mt.co.kr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5:30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5:30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5:30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5:30 10/21
  • 금 : 59.70상승 0.47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