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광장] ‘금융의 우버’를 기다리며

 
기사공유
혁신의 취지가 아무리 좋아도 방향을 잘 잡아야 제대로 간다. ‘금융의 새 지평’으로 불리는 핀테크(FinTech)는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한 새로운 서비스이자 산업의 큰 변화다. 디지털금융은 핀테크로 한단계 점프를 한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혁신금융특별법’을 입법예고하며 “금융회사가 핵심업무를 핀테크기업 등에 위탁해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시범운영하는 지정대리인제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 입법예고에는 금융권의 클라우드 이용범위를 개인신용정보, 고유식별정보까지 확대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르면 내년부터 개인신용정보가 클라우드에 담길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데이터 혁명의 핵심기반인 클라우드가 핀테크 혁신성장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그러나 핀테크로 무장한 디지털금융은 금융업에 '양날의 검'이 될 수도 있다. 유망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지만 위기도 될 수 있다.

모바일 강자 카카오는 지난해 은행업 진출에 이어 최근 중견 증권업체 바로증권을 인수하며 증권업에도 뛰어들었다. 이(異)업종의 금융업 진출이 늘어나면서 모바일 콘텐츠와 플랫폼에 익숙한 젊은 세대를 공략해온 IT 강자는 금융업의 판도를 뒤흔들 전망이다.

그렇다면 디지털금융은 어떻게 해야 소비자의 마음을 얻고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을까. 세가지 방향을 제안한다.

우선 편의성을 높인 스마트서비스다. 디지털금융 플랫폼은 금융과 ICT가 적절하게 접목된 스마트서비스로서의 가치를 높여야 한다. 금융서비스와 금융상품 검색부터 거래와 송금결제는 물론 관리 등 사후서비스에 이르기까지 프로세스가 간편하고 이용하기에 편리해야 한다.

둘째, 안정성을 한층 높여야 한다. 개인정보보호 등 보안기능이 획기적으로 좋아져야 한다. 편의성을 높여도 보안에 취약하면 서비스의 안전성이 떨어져 소비자에게 외면받을 수 있다.

셋째, 법과 제도가 지원해야 한다. 소비자 니즈에 맞는 현실적인 정책이 필요하다. ‘고르디아스의 매듭’같은 풀기 힘든 규제는 디지털금융 육성과 소비자 이용을 가로막는다. 발상의 전환으로 규제의 매듭을 푸는 데 그치지 말고 알렉산더대왕처럼 과감히 매듭을 잘라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금융핀테크에 뒤늦게 뛰어든 중국을 보라. ‘알리페이’ 등 모바일결제가 우리를 한참 앞선 현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때로는 속도를 앞세운 무모함이 신중함을 이긴다. 주저하면 뒤처질 수 있다.

디지털금융, 혁신의 방향을 제대로 잡아 잰걸음으로 나가자. 이제는 디지털혁신의 아이콘이 된 ‘우버’처럼 국내에도 ‘금융의 우버’가 등장할 날을 기대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64호(2018년 10월31일~11월6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