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랑 누구?… 대종상영화제 대리수상 '갑툭튀' 논란

 
 
기사공유
가수 한사랑.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가수 한사랑이 대종상영화제에서 뜬금 없는 대리수상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제55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음악상은 영화 '남한산성'의 음악감독을 맡은 사카모토 류이치에게 돌아갔다.

이날 사카모토 감독이 불참을 알리자 '남한산성'의 제작사인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가 대리수상할 예정이었다. 김 대표는 수상자가 호명되자 무대를 향해 걸어 나왔다.

하지만 정작 무대에 올라 대리수상을 한 사람은 의문의 여성이었다. 이 여성은 트로프와 꽃다발을 받은 뒤 자신을 "탤런트이자 가수인 한사랑"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사카모토 류이치가) 너무 바쁘셔서 못 오셔서 제가 대신 나왔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지연 대표는 '남한산성'이 촬영상을 수상하고 나서야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 촬영상 대리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김 대표는 "시상에 차질이 있었던 것 같다. 남한산성의 음악감독인 사카모토 류이치의 대리 수상자로 제가 참석했는데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날 김 대표가 무대에 오르기 위해 움직이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카메라가 엉뚱한 사람을 포착했다며 방송사고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무대에 오른 대리 수상자가 사전 협의된 인물이 아니란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에 비판이 쏟아졌다. 

한편 한사랑은 지난 2016년 보령시민가요제에서 은상을 수상, 전국주부가요열창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지난 2월에는 제3회 대한민국 예능인 올스타상에서 트로트 신인상을 수상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0.89상승 14.818:03 02/18
  • 코스닥 : 745.33상승 6.6718:03 02/18
  • 원달러 : 1125.80하락 2.918:03 02/18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8
  • 금 : 65.12하락 0.218:03 0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