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가 선보인 차세대 엔진은?

 
 
기사공유
현대ㆍ기아차 2018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 개최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의 차세대 파워트레인이 공개됐다. 회사는 내년 상반기부터 현대·기아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인 신규 엔진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스마트스트림 G2.5 GDi’를 소개하고 두 제품의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 동안 경기도 화성 롤링힐스호텔에서 ‘2018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국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선보인 것.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내연기관과 전동화: 소비자 가치 최대화를 위한 협업’이라는 주제로 세계 각국 전문가들과 최신 파워트레인 관련 기술을 공유하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됐다. 올해 행사에는 보쉬, 콘티넨탈, 델파이 테크놀로지스, 덴소, 마그나, 말레, 셰플러, 발레오 등 세계 유수의 파워트레인 관련업체들과 국내외 학계, 유관 학회 및 연구소 등에서 13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아울러 ▲가솔린/디젤엔진 관련 혁신기술 ▲소음 및 진동 저감기술 ▲배기 후처리기술 ▲변속기 신기술 ▲친환경차 혁신기술 ▲전동화기술 등 7개 분야에 걸친 총 55편의 주제발표 세미나도 진행된다.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제조기술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는 엔진과 변속기분야의 기술개발에 집중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탄생한 ‘스마트스트림’은 이전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연비와 연소개선 외에도 ▲배기가스와 엔진마찰을 저감 측면에서 크게 향상된 성능을 보였다.
현대ㆍ기아차 2018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 개최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스트림 G1.6 T-GDi’는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65N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연소 기술 강화, 최적 온도제어시스템 구현 등으로 성능과 환경문제를 모두 챙겼다.

특히 가변밸브기술 분야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로 꼽히는 ‘연속가변밸브듀레이션’(CVVD) 이 양산 적용되는 것은 물론 연비개선을 극대화한 ‘저압배기가스재순환시스템’이 국내최초로 적용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마트스트림 G2.5 GDi’는 최고출력 194마력(ps), 최대토크 246N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최적의 연료분사시스템 및 온도제어시스템, 마찰저감 신기술 적용 등으로 연비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 고압축비, 애킨슨사이클 기술을 적용해 연소효율을 높이는 건 물론 운전조건에 따라 직접 분사(GDI) 또는 포트분사(MPI)를 선택할 수 있는 듀얼연료분사시스템이 국내최초로 적용됐다.

한편 올해로 18회를 맞은 '현대·기아차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는 국내외 200여개 파워트레인 관련 업체 및 학계 관계자들이 참여해 기술세미나, 신기술 전시 등을 통해 선진 기술을 교류하고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상생 협력의 장으로 평가받는다. 나아가 최근 현대·기아차의 급속한 성장과 맞물려 글로벌 업계가 주목하는 국제적 규모의 전문 학술대회로 꼽힌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40상승 4.3418:03 11/16
  • 코스닥 : 690.18상승 8.818:03 11/16
  • 원달러 : 1128.50하락 0.718:03 11/16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6
  • 금 : 66.49상승 1.118:03 11/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