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덜한 도시개발사업, 연내 1만4012가구 분양

 
 
기사공유
규제가 덜한 도시개발사업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공공택지 보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도시개발사업지에서 연내 분양물량이 쏟아져 나온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전국 도시개발사업지구의 연내 분양 예정 물량은 1만4012가구(일반분양 기준. 시기 미정인 곳 제외)다.

지난달 21일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지역에 들어설 신규 택지 일부를 공개했다. 2014년 택지개발촉진법을 폐지한 이후 4년여 만에 정부차원의 택지지구 조성이라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발표 이후 해당 지역들 가운데 강하게 반발하는 곳이 있어 실제 택지조성까지는 상당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신속한 공급이 이뤄져야 하지만 난관에 부딪힌 상황.

이렇다 보니 택지개발지구 조성 사업의 대안으로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에 관심이 커졌다.

공공택지는 전매제한 및 거주 의무 기간(거주의무는 공공분양주택에 한함)이 길어 분양 받기 껄끄러운 부분도 있다. 또 특별법에 따라 정부가 지정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에 규제의 강도가 세다.

반면 도시개발사업은 택지개발사업과는 달리 도시개발법의 적용을 받아 조성돼 규제 강도가 덜하다.

올해 수도권에서는 인천, 경기 성남시 일대, 지방에선 대전, 부산 등에서 분양이 계획 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신규택지는 지구지정에서 보상, 택지조성까지 지연 될 수 있는 변수가 많고 해당 지역 소유자가 반대하면 지연이 불가피 해 정부의 이번 공공택지 조성을 통한 신규 주택 공급은 늦어질 수 있다”며 “반면 속도가 빠른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지는 그만큼 주거환경 개선 효과도 빠르고 규제의 경우 공공택지보다 덜해 반사이익도 기대 된다. 교통, 교육, 조망권 등 입지적 장점까지 잘 갖췄다면 중장기적으로 보유 할만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5:30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5:30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5:30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5:30 11/21
  • 금 : 65.51하락 0.6615:30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