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효과에 파주 땅값 들썩… 전국 상승률 1위

 
 
기사공유
경기도 파주 운정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올 들어 전국 땅값이 3.33% 올랐다. 특히 남북경제협력 기대감에 북한 접경지역인 경기도 파주 땅값이 올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3분기까지 전국 땅값은 3.33% 올라 지난해 3분기까지 누계(2.92%) 보다 소폭 높은 수준(0.41%포인트↑)이며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 변동률(1.47%)보다 다소 높은 수준이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전국 17개 시·도의 땅값이 모두 상승했으며 ▲세종 5.42% ▲부산 4.51% ▲서울 4.30% ▲제주 4.08% ▲대구 3.54% 올랐다.

수도권(3.64%의 경우 서울(4.30%)은 전국 평균(3.33%) 보다 다소 높은 수준이며 ▲경기 3.20% ▲인천 2.42% 뛰어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지방(2.80%)은 세종(5.42%)이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부산·제주·대구·광주 등 5개 시·도는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특히 북한 접경지역인 경기 파주시(8.14%)를 비롯해 강원 고성군(6.51%) 등은 전국 평균을 상회했으며 서울 용산구(6.50%), 부산 해운대구(6.07%), 서울 동작구(6.05%)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울산 동구(-2.34%), 전북 군산시(-1.02%), 경남 창원성산구(-0.39%)는 하락했고, 경남 창원진해구(0.24%), 경남 거제시(0.32%)는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76상승 7.0718:03 12/07
  • 코스닥 : 685.33상승 6.9518:03 12/07
  • 원달러 : 1119.80하락 0.518:03 12/07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3 12/07
  • 금 : 58.39하락 1.4618:03 12/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