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놈 부장'과 '숟가락 신입' 사연에 네티즌 "진상퇴치 통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메트로놈 부장’과 ‘숟가락 신입사원’의 이야기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술자리 진상인 부장을 신입사원이 혼내줬다는 내용에 많은 네티즌이 공감하며 통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5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어제 회식에서 상사 머리 숟가락으로 때린 신입이 출근을 안함”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내용을 살펴보면 글쓴이가 다니는 회사의 부장이 술통에서 태어난 것처럼 술을 좋아하는데 회식자리에서 원샷을 안하면 다 마실 때까지 숟가락으로 테이블을 때린다는 것. 글쓴이는 부장의 이런 버릇이 회사 사람들이 회식을 싫어하는 이유의 90%라면서 신입사원이 회식자리에서 벌인 기묘한 ‘주사’를 전했다.

회식이 세 번째인 이 신입사원은 그동안 부장의 행동이 심히 거슬렸는지 술에 취한 상태에서 갑자기 부장에게 달려들어 숟가락으로 이마를 때렸단다. 이에 부장이 이마를 잡고 내가 그렇게 진상이었냐고 물어보자 신입이 맞다면서 “내가 부장님이랑 술을 먹는지 메트로놈이랑 술을 먹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메트로놈’이란 말 때문에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며 신입사원은 오늘 출근을 안한 상태라고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후기 글도 올라왔다. 신입사원에게 전화를 해보니 출근은 안하고 회사 근처 카페에서 구직사이트 ‘사람인’을 보고 있었단다. 짤릴 거 같다며 무서워하는 신입사원을 어르고 달랬다는 글쓴이는 어쨌든 잘 출근했다는 말로 후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숟가락으로 이마를 맞은 부장님도 전 직원에게 커피를 사주며 반성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글이 온라인에서 퍼지며 많은 네티즌에게 공감을 사고 있다. 대다수 네티즌은 “그냥 웃기다”, "통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술자리 진상지수는 높아도 반성하는 거 보니 대인배”라며 부장을 칭찬하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하락 5.9210:28 11/18
  • 코스닥 : 670.31상승 1.810:28 11/18
  • 원달러 : 1166.10하락 0.510:28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0:28 11/18
  • 금 : 61.93하락 0.5410:28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