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동상 걸렸다면 ‘이렇게’ 하세요

의사들이 쓰는 건강리포트

 
 
기사공유
찌는 듯한 폭염으로 전국민이 잠못들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찬바람이 불면서 두터운 외투깃을 여민다. 극심한 여름 더위에 북극의 냉기를 가두는 제트기류에 구멍이 뚫리면서 올 겨울 추위가 대단할 것이란 예보도 이어진다. 이럴 때일수록 저체온증이나 동상·동창과 같은 한랭질환을 조심해야 한다.

최근 등산 인구가 늘어나며 산에서 길을 잃거나 사고를 당해 고립된 상태에서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는 소식도 심심찮게 들린다. 보통 저체온증은 산에서 고립됐을 때나 바다에 빠졌을 때 등 특수한 상황에 발생하는 질환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노인·만성질환자 체온유지 필수

하지만 취약 계층이나 노숙인들, 혹은 상황 판단을 못하는 치매노인, 장애인, 어린아이 등에게는 그리 춥지 않은 날씨에도 저체온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외에 술에 취해 야외에서 잠들거나 당뇨환자가 저혈당으로 의식을 잃은 경우, 골절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상태로 방치된 경우에도 저체온증의 위협을 받게 된다. 

특히 만성질환자나 노인의 경우 체온 조절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람의 체온은 부위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보통 36.5도에서 37도 사이를 유지한다. 우리 몸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의 활성이 이 온도에서 가장 높기 때문이다. 체온이 이보다 높거나 낮을 경우 생체기능이 점차 떨어지고 이를 방치하면 문제가 생기게 된다. 

추위가 닥치면 우리 몸은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혈관을 수축한다. 피부를 통해 방출되는 열을 줄이기 위해서다. 또 근육의 떨림을 유도해 운동에너지를 만들어 체온을 올린다. 그러나 장시간 추위에 노출되면 이같은 노력에도 체온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결국 35도 이하로 떨어지면 저체온증이 오게 된다. 

저체온증은 몸이 심하게 떨리면서 말이 어눌해지고 기억력 장애 등이 발생하면서 심장박동이 느려지는 증상으로 시작된다. 이를 방치할 경우 체온이 32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의식을 잃게 되고 혼수상태에 빠진다. 이어 28도 이하가 되면 심정지로 사망한다.

이처럼 저체온증은 사망에도 이를 수 있는 응급상황이기 때문에 환자를 발견하면 최대한 체온을 유지하면서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해야 한다.

동창은 동상의 전단계다. 낮은 기온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피부혈관이 수축하면서 피부에 충분한 산소 공급이 되지 않는 게 원인이다. 증상은 빨갛게 붓고 가렵거나 통증이 생긴다. 동상은 영하의 추운 날씨에 오랫동안 노출돼 피부가 얼어 더 이상 혈액공급이 되지 않을 때 발생한다. 

동창과 동상은 노출 시간이 길고 보온이 어려운 귀·코·뺨·손가락·발가락과 같은 몸의 말단 부위에 주로 발생한다. 동상에 걸리면 동창과는 달리 해당 부위가 창백해지고 부드러우면서 광택이 난다. 그러다 시간이 지나면서 피가 통하지 않아 검게 변하고 심하면 해당 부위를 절단해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위로 인한 질환 예방법

가족 중 노인이나 소아, 만성질환자가 있다면 실내 온도를 24도 이상 유지하고 외출할 때는 모자·귀마개·목도리 등으로 보온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동상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발가락은 젖은 양말과 꽉끼는 신발을 피해야 한다. 눈길을 걷다 양말이 젖은 경우 가급적 빨리 벗고 발을 잘 말린 다음 여분의 새 양말을 신어 동상을 방지해야 한다.

추운 날 야외활동을 하게 되면 2~3시간마다 따뜻한 곳에서 몸을 녹여야 한다. 보온병에 따뜻한 음료를 챙겨가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추운 날에는 야외에서 과도한 운동으로 땀을 흘리는 일은 삼가는 것이 좋다. 땀에 젖은 옷이 마르는 과정에서 몸의 열을 빼앗기 때문이다.

간혹 술로 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도 있다. 술을 마실 경우 일시적으로 따뜻한 느낌을 느낄 수는 있지만 지나친 음주는 피부혈관을 확장시키고 이뇨작용을 활발하게 해 오히려 열을 더 쉽게 빼앗는다. 너무 취해 의식을 잃고 야외에서 잠들 수도 있기 때문에 추운날에는 가급적 술을 많이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겨울철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하는 이유는 비단 저체온증과 동상 때문만은 아니다. 체온이 0.5도 낮아지면 면역력은 35%나 줄어든다. 신체의 기능이 떨어지는 추운 겨울 면역력 상실을 막기 위해서도 야외활동 시 충분한 보온을 해야 한다.

흔히 보온을 위해 두꺼운 옷을 많이 입는데 이보다는 내복을 입는 게 좋다. 내복은 체온을 약 2.4도 올려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두꺼운 옷을 하나 더 입는 것보다 내복을 챙겨 입는 것이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된다.

동상이 발생했을 때 직접적인 열원으로 해동을 시도하면 도리어 조직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또 동상 부위를 얼음이나 눈, 또는 손으로 문지르는 것도 피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30분 정도 천천히 녹이는 것이 좋다. 해동 과정에서 통증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65호(2018년 11월7~1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